만어사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만어사 정보를 소개합니다.

  • 만어사

설명

해발 674m인 만어산 8부 능선에 위치하고 있는 만어사는 가락국 수로왕이 창건하였다는 기록이 삼국유사에 전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고대 불교의 남방 전래설을 뒷받침해 주는 전통사찰로 많은 전설과 갖가지 신비한 현상을 간직하고 있다. 이곳은 오랜 가뭄이 지속되면 기우제를 지내던 곳으로 영험이 있었다고 하며, 세종실록지리지에 의하면 세상에 전해오기를 신라왕의 공불처였다고한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고려 명종10년(1180)에 처음 건립하였고, 삼층석탑을 세웠다고 기록되어 있다. 삼국유사 탑상편에는 만어사의 창건과 관련된 기록이 있으며, 양산지역 옥지라는 연못에 독룡 한 마리와 다섯 악귀가 서로 사귀면서, 농민들이 애써 지은 농사를 망치는 등 온갖 행패를 부리자, 수로왕이 주술로 그들을 제거하려 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자, 부처님께 설법을 청하여 이들로부터 오계를 받게 하였다. 이때 동해의 수많은 고기와 용들이 불법의 감화를 받아 이 산중으로 모여들어 돌이 되었는데, 이들 돌에서는 신비로운 경쇠소리를 났다. 수로왕은 이를 기리기 위해 절을 창건하고, 불법의 감화를 받아 돌이 된 고기떼의 의미를 살려 이름을 만어사라 칭하게 되었다고 전한다. 지금도 만어사 앞에 있는 돌을 두드리면 맑은 소리가 나기 때문에 종석(鐘石)이라고도 하며 경상남도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다.


문의

만어사


홈페이지

http://www.miryang.go.kr/tur


이용안내

유모차 대여 : 없음

신용카드 가능 : 없음

애완동물 가능 : 없음

체험가능 연령 : 있음(소형 약 50대)

문의 및 안내 : 055-356-2010

주차시설 : 있음

쉬는날 : 연중무휴

이용시간 : 08:00-18:00


상세정보

화장실
있음(남/여 구분)

한국어 안내서비스
가능

위치

경상남도 밀양시 삼랑진읍 만어로 776